서울집값

서울에서 주택을 매입한 2030세대, 대출액과 평균 집값

최근 (2017년 9월~올해 10월) 3년간 20~30대가 서울에서 사들인 주택의 평균 가격은 7억3000만원이었고, 이들은 구매 대금의 절반이 넘는 4억2000만원을 빚으로 조달한 것으로 나타났다.

서울에서 3억원 이상 주택을 구입한 20대30대의 평균 매입가격은 7억3000만원이었다.
이들의 주택 대금 중 자기자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42.9%였다.
금액으로 환산하면 3억1000만원이었다. 나머지 57.1%에 해당하는 4억2000만원은 차입금(빚)으로 나타났다.

서울에서 집을 산 20대는 1만2000명었다.
평균 매입가격은 6억1000만원이며, 주택 매매가에서 자기자금은 평균 2억1000만원(34.9%)이었고, 나머지 65.1%에 해당하는 금액 4억원은 빚을 내 조달한 것으로 확인됐다. 젊은 층일수록 자기자금 보다는 빚에 의존하는 비율이 높았다.

30대 매수자는 10만9000명에 달햇다. 이들의 평균 주택 구입 가격은 8억1000만원이었고 집값의 56.4%가 빚이었다. 다른 연령대의 주택 매입자금 중 차입금의 비중은 40대가 48.5%였고 50대(41.7%)와 60대 이상(31.2%)도 절반 이하였다.

20~30대 집주인의 차입금의 비중은 57%에 달해 다른 연령대와 비교해도 높은 편이었다.

Leave a reply

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