지난해 2019년도 가구당 평균 자산이 1155만원 늘고 부채도 242만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. 가구당 평균 빚은 7910만원으로 1년 사이 3.2% 늘었다.
통계청이 발표한 ‘2019 한국의 사회지표’를 보면 지난해 3월말 기준 가구당 평균 자산은 4억3191만원으로 전년보다 2.7% 늘었다.

연령대별 금융자산(2019년)

금융자산이 24.5%, 실물자산 75.5%의 비중을 보였다.
같은 기간 가구당 평균 부채는 7910만원으로 1년 사이 3.2% 늘었다. 순자산액은 3억5281만원으로 전년보다 2.7% 증가했다.

연령대별 순자산액 규모는 50대(4억24만원), 60세 이상(3억6804만원), 40대(3억6278만원), 30대(2억3723만원), 30세 미만(7796만원) 순이다.
국민의 평균적 생활 수준을 나타내는 지표인 1인당 국민총소득(GNI)은 3만2115달러로 전년보다 4.3% 감소했다.
우리나라 성인 중 소득에 만족하는 사람이 10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. 그래도 2년 전에 비해서는 만족도가 높아졌다.

지난해 19세 이상 성인의 소득 만족도는 14.1%, 소비생활 만족도는 16.8%로 집계됐다. 2017년과 비교해 각각 0.8%포인트, 1.4%포인트 증가한 수치다.
소득 만족도는 40대(17.8%)가 가장 높았고 30대(16.9%), 50~59세(13.7%), 19~29세(12.7%), 60세 이상(10.5%)가 그 뒤를 이었다.

소비 생활 만족도는 30세 미만(20.2%)이 가장 높았으며, 60세 이상의 소득·소비생활 만족도(10.5%, 11.9%)가 가장 낮았다.
소득이 높을수록 소득과 소비생활 만족도 모두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.

 

[자료=통계청 제공]

2018년 연평균 가구소득은 5828만원으로 전년보다 123만원 증가했다.
가구주가 남자인 가구의 평균소득은 6639만원으로, 가구주가 여자인 가구의 평균소득인 3052만원으로 2배 넘게 차이났다.
소득 원천별로 보면 근로소득이 64.9%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사업소득(20.2%), 공적이전소득(6.6%), 재산소득(6.5%), 사적이전소득(1.8%)가 그 뒤를 이었다.

지난해 월평균 소비지출은 254만원이다.
고소득 가구는 교통, 음식·숙박 부문의 지출이 높고, 저소득 가구는 주거‧수도‧광열, 식료품‧비주류음료 부문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.